(인천광역시지회) 강화 관방유적 '덕진·북일곶·선수돈대' 조사연구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알림

공지사항

(인천광역시지회) 강화 관방유적 '덕진·북일곶·선수돈대' 조사연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5-09 19:47 조회319회 댓글0건

본문

 [경인일보]

강화 관방유적 '덕진·북일곶·선수돈대' 조사연구

인천역사문화센터, 3차원 영상 등 확보

웨이하이시 문화교류協과 업무협약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18-04-19 제16면


1ed8867929da1e36416187dec29ae065_1525862 

지난 17일 오후 인천문화재단 생활문화센터에서 열린 강화해양관방유적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한·중 문화예술 교류사업 상호 업무협약식에는 인천문화재단 최진용 대표이사(좌측에서 네 번째), 웨이하이시 문화교류협회 비서장 송이엔홍(다섯 번째), 한중우호교류협의회 인천지회장 홍종태(세 번째)를 비롯해 세 기관의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인천문화재단 제공


인천문화재단 인천역사문화센터는 2018 강화 관방(關防)유적 조사연구 사업에 본격 돌입한다. 조사 대상은 덕진, 북일곶, 선수돈대 등 강화 지역 돈대 3개소이다.

인천역사문화센터의 전신인 강화고려역사재단이 2016년부터 시작해 진행 중인 이 사업은 돈대 등 독특하고 중요한 역사적 가치를 지닌 강화 지역 관방유적의 학술연구와 보존·관리·활용을 위한 기초 자료를 획득하기 위한 목적을 지닌다.

레이저스캐너와 무인항공기(UAV) 등 첨단장비를 활용한 정밀실측조사를 통하여 유적의 도면은 물론 3차원 영상, 주변 토지 현황 자료 등을 확보하게 된다.

이와 함께 인천문화재단은 지난 17일 재단 생활문화센터에서 웨이하이(威海)시 문화교류협회, 한중우호교류협회 인천지회와 강화해양관방유적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한·중 문화예술 교류사업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강화해양관방유적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인 인천역사문화센터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중 양 국가 간 문화예술 교류의 강화 뿐만 아니라, 강화해양관방유적에 대한 국내·외 관심을 제고하고, 국제 홍보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인천역사문화센터는 웨이하이시 문화교류협회, 한중우호교류협회와 협력해 강화해양관방유적을 홍보하기 위한 교류 프로그램 '한-중 현대사진가, 강화를 만나다'를 진행한다.
 

한·중 사진작가들이 강화해양관방유적을 포함한 강화 지역의 역사문화유산을 직접 답사하며 사진을 촬영하고, 우수작을 선정해 인천·웨이하이에서 사진전을 개최할 계획이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한중우호교류협의회 | 社團法人 韓中友好交流協議會 | Korea - China Friendship Exchange Council 외교통상부 등록 사단법인 | 허가번호 제772호
한국본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7나길 7(마곡동) 3층 전화 : 02-3482-1992,1993     e-mail : kcfec@kcfec.or.kr
Copyright(c)2015 한중우호교류협의회 . All rights Reserved. with prunit